다정불심 (1967),공민왕과 노국공주의 '사랑과 영혼'


◆한국영화/90년대 이전 2011.12.15 07:00 Posted by mullu



다정불심 (1967) 多情佛心 Tender-heartedness

신상옥
출연 최은희 (노국공주 역), 김진규 (공민왕 역), 박노식, 최성호, 한은진

나라를 망하게 만든 공민왕의 사랑.

실제 역사적 내막이 무엇인지는 정확치 않으나 어쟀든 공민왕 때문에 나라가 망한건 맞는것 같다..이 영화는 국가와도 바꿀수 없는 공민왕의 애절하고 순수한 사랑 이야기 라고 볼수 있는데 보통 남자라면 이런 지고 지순한 로멘스는 엄청난 눈물을 자아낼 스토리지만 상감이 그러하니 나라는 망할수 밖에..

영화는 공민왕이 죽은 노국공주를 그리워하다 슬픔에 빠져 정사를 돌보지 않다 나라가 망했다는 사실을 가지고 실제인지 아닌지 어쨌든 양념을 첨가해 죽은 노국공주의 영혼과 사랑을 나누는 반혼법 을 등장시켜 제법 '사랑과 영혼' 스타일로 재해석 했다..그러나 나중에 그것이 노국공주와 닮은 실제 처자를 이용한 왕 속이기 였다는 것과 사실을 알게된 노국왕이 다시 노국공주만 찾으면서 반녀와 멜로 갈등 드라마를 이끌어 낸다..최은희가 1인 2역으로 노국공주와 노국공주를 닮은 반녀를 연기한다.


우선 다음 포털 사이트 영화정보에 나와있는 뭔가 권력갈등이 주가되는 줄거리는 적어도 내가 예전에 본 영화와 상관없는 엉뚱한 내용이다..이 영화를 아예 안본분이 줄거리 정보를 썼거나 아니면 내가 건성봐서 중요 대사들을 놓쳤을지도...

고려말의 공민왕은 사랑하던 왕비 노국 공주가 죽자 크게 낙심하여 정사를 고승 신돈에게 맡기고 공주를 추모하는 데만 전념한다. 그러나 호색가인 신돈은 국사보다는 여색을 밝히느라 조정의 기강이 문란해진다. 급기야 홍윤이 왕의 익비와 간통하여 임신까지 하게 되자 왕은 정사를 돌보려 한다. 왕은 우선 불미스런 사실을 알고 있는 최만생을 살해하려 한다. 그러나 오히려 그에게 살해되고 만다. (이재훈)

라고 나와있지만 실제 내가 예전에 본 영화 내용은 전혀 이렇지 않다..줄거리 소개가 영화 내용과 완전히 상관없는 상당히 엉뚱한 내용인데..집중해서 보지 않아 내가 중요한 장면을 빼 놓고 봤을수도 있지만 적어도 내가 본 이 영화 내용은 전혀 다르다..고승 신돈이 호색가라고 하는데 영화에서는 절대 그렇지 않으며 나라를 위해 왕에게 목숨을 걸고 충언까지 하는 국사로 나온다..


다른 내용도 전혀 영화속 내용과는 다르므로 이 줄거리를 보고 영화를 보고나면 어떤것이 진짜 맞는 역사일까 아리송...이 줄거리 정보 보고 영화를 보고나면 상당한 혼란을 불러 일으키게 된다..어쟀든 영화가 역사적 사실을 왜곡 했는지 아닌지는 별개로 치고 영화적으로만 보자면 이 영화는 공민왕의 나라 망하게 만든 노국공주 귀신과의 사랑 이야기로 사극 좋아하는 아줌마들을 위한 멜로 영화라고 보면 딱 맞을듯 하다.


영화의 실제 큰 줄거리는 이렇다..노국공주와 공민왕은 서로 열렬히 사랑하며 노국공주는 그야말로 현모양처 왕비로서 갖출건 다 갗췄다..아이를 갖지 못하자 스스로 왕에게 후첩을 맞아달라고 애원하기 까지 한다..그런 노국공주가 출산을 하다 죽게되자 왕은 죽은 영혼이라도 만나게 해 달라고 고승에게 부탁하게 되고 고승은 왕이 그야말로 슬픔에 빠져 제대로 국정을 안하려 하자 반혼법을 이용해 죽은 노국공주를 보여준다..


왕은 노국공주의 영혼을 더 만나게 해달라고 요구하게 되고 급기야는 노국공주의 귀신과 사랑에 빠져 세월아 네월아 한다..결국 고승은 자신의 반혼법이 거짓이었음을 왕에게 고백한다..왕이 죽을것 같아 노국공주와 닮은 처자를 찾아내 귀신을 연기하게 한것..그리고 그 처자는 임신까지 해서 아기를 낳았다고..왕을 속인죄 죽여달라고 청하나 왕은 국사로 책정하고 노국공주가 아닌 처자는 찾을 필요없다고 다시 노국공주 추모공사에 매달린다..


그리고 노국공주 역을 연기했던 처자 반녀는 결국 아이를 빼앗기고 미친 여자가 되서 궁에 들어와 노국공주의 옷을 입고 노국공주 초상화를 불태우며 궁궐에 불을 지른다..영화는 여기서 끝나고 그렇게 나라는 망햇다는..설명이 나오면서 영화는 끝이 난다..

실제 있었던 역사에서 얼마나 픽션이 가미 되었는지는 알수없으나 어쨌든 신상옥 감독의 정통 사극작품이란 점에서 관심을 끄는 작품이다..특히나, 사극 영화들을 주로 감독, 제작 하던 때이니 만큼 신상옥 감독이 이 영화에서도 '이조괴담' 과 같은 맥락으로 역사적 사실과는 무관한 자신의 장기인' 반혼법'이란 귀기스런 내용을 선보인것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