겟코가면 (2012),막장 퇴폐를 농담으로 삼는 여고생 나체 히어로..


[B급]정크 영화 2013.06.23 15:51 Posted by mullu


 

겟코가면 (2012) けっこう仮面 新生-REBORN- Mask The Kekkou

 

감독 카사기 노조무

출연 키시 아이노, 토다 레이

 

저질과 타락을 유머로 즐기는 만화

 

일본 만화계의 대부 '마징가 Z' 의 '나가이 고' 원작 '겟코가면' 은 실제 사회에선 도저히 용납될수 없는 타락된 사회를 상상으로 그려낸 저질 만화이다. 선생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여학생들을 성고문 하고 그런 선생과 대적하는 발가벗은 나체의 여고생 히어로가 겟코 가면이다. 그야말로 상상속에서나 가능한 저질스런 만화인데..

 

요즘 매일같이 터져나오는 미성년 성관련 뉴스들은 이런 만화들이 그저 상상을 근거로 한것은 아닐지도..이런 내용의 만화를 부담없이 보고 웃고 즐기는 사회는 이미 타락을 기본전제로 하고 있다 봐야겠다.

 

 

자.! 자신이 저질이고 타락한 사회의 구성원 이라 인정 했다면 이 쌈마이 영화 겟코가면을 보면서 낄낄 거리며 즐길 자격이 된다.애초 만화 기획 자체가 타락된 사회 구성원을 상대로 즐기라고 만든것이니까..

 

영화중에서 이 영화는 주인공을 똑바로 캡쳐 하기가 상당히 어려운 영화라 할수 있는데 주인공 겟코가면은 무조건 나체로 등장하기 때문이다..가면의 목도리는 그저 늘어트려 중요부위를 가리기 위한 장치이다. 런닝타임은 70분으로 깔끔하게 연기는 에로배우들이 개떡같이..정크 DVD 영화의 룰을 잘 따르고 있다.

 

 

악명높은 변태 생물교사가 주인공을 교육실에 가두고 오줌같은 것을 먹이려 고문 하려는 순간, 나타난 나체의 여고생..겟코가면이 선생을 두들겨 준다. 겟코가면은 누구일까?

 

 

이 가면쓴 악당 같은 캐릭터가 아마도 교장인가 본데..겟코가면을 잡기위해 특수교사가 학교로 오게 되고..이 교사는 놀랍게도 겟코가면이 왜 나체인가에 대해 추리해 내게 되는데..남자들 눈이 돌아가 제대로 싸우지 못하게 만드는 고단수를 쓴다는것..

 

 

이 특수임무를 띤 교사는 변태 생물선생이 학생들 정조대 검사를 하면서 추행 하는것을 막아주는척..짜고치는 고스톱으로 학생들의 신임을 얻는다.

 

 

자신을 구해준 겟코가면을 동경하게 된 주인공..등에 닿았던 가슴의 감촉과 비슷한..선도위원의 가슴을 만져보고는 겟코가면이 아닐까..확신하게 되는데..

 

 

그러나, 그녀는 겟코가면이 아니었다..선도위원은 겟코가면 이라는 오해를 받고 묶여 고문을 당하게 되는데..그때 등장한 진짜 겟코가면..또 다시 주인공과 선도위원을 구해내고 마지막 악당 우두머리인 교장을 향해..

 

 

특수파견 교사도 물리치고 최고수 교장과 일대일로 대면하게 된 겟코가면의 전설적 비기..눈앞에서 다리 쫙 벌리기..에 당한 교장은 KO 패를 당한다.

 

 

그렇게 겟코가면이 누구일지..겟코가면의 교장을 물리친 '나체로 점프해 다리 벌리기' 는 전설이 된다는...상당히 허망 하면서 선생과 제자를 대상으로 성적 폭력을 농담으로 삼는 내용이다.이런 저질막장 스런 내용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농담처럼 개그소재가 될수 있는 사회..일본이 앞장서고 요즘은 뉴스를 보면 한국이 더 주도하고 있는거 아닐까...생각도 들게 한다. 사람들이 이런 저질 만화를 접해서 사회가 그런걸까..사회가 그러니 이런 소재도 나오는걸까..닭이 먼저냐 알이 먼저냐...런닝타임도 70분으로 아주 짧아 그냥 막장 개그 한토막 이라 생각하면 되겠다. 어쨌든, 여고생을 당연히 성폭력하는 교사들과 학교..그것에 맞서는 나체의 여고생 히어로..이런 내용을 웃고 즐기는 사회가 건전한 사회는 결코 아닐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1.20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중세유럽가면 2014.07.11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면 볼수록 반지의 제왕이 떠오른다.. 이 감독이 반지의 제왕 보고 만든거 같드. 저 여자 히어로는 갑옷이느 룩 복장이 중세시대 유럽 프랑스 여전사 룩 같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