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널 사랑하고 있어,울지않고 버티기..


◆일본영화 2009.12.11 06:00 Posted by mullu



'지금부터 울리겠습니다' 예고하고 울리는 영화

나에게 일본영화는 딱 두가지로 다가 오는것 같다.아주 만족하거나..아주 불만족 스럽거나..대략 만족스러운 장르는 멜로에서 한두개 발견,애니를 영화화 하는것에서 발견..등인데..남들이 그냥 운다길래 절대 울지 않으리라 다짐하면서 이 악물고 봤던 일본 영화가 바로 '다만 널 사랑하고 있어 '(Heavenly Forest)이다.

역시 예상대로 감독의 의도가 다 보인다..내가 걸릴줄알고..아주 착하게도 자 지금부터 울리겠습니다.예고를 충분히 한다.어디서 울릴지 빤히 보이므로 단단히 긴장을 하고 보는데 번번히 걸리게 된다..지금부터 울어주십시요..하면 진짜 눈물이 나오기 시작하는 영화..극적으로 막 몰아가면서 울라고 하면 짜증만 내는 내 취향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듯 하다.감독이 나를 비밀리에  연구했나?

'사랑하면 죽는병'

단 한번의 키스로 자신의 모든것을 던지는 현대판 인어공주??


아..이건 뭐냐..뻔한 스토리 전개에 아무 극적 긴장없이 그냥 편지만 주르륵 읽어갈 뿐인데 하염없이 쏟아지는 눈물은....

결국 버티기 포기하고 콧물 훌쩍 거리게 된다..감독 win ! 관객은 감독의 꼭두각시 처럼 울어라 하면 뻔히 당하는거 알면서도 울게되고 다 끝났으니 그만 우세요 해도 훌쩍인다.당신이 이겼다니까..


지금 만나러 갑니다,와 같은 작가가 쓴 소설이 원작이다. 같은 작가가 쓴 원작  두편이 일본 영화에서 가장 잘된 멜로가 아닐까 감히 생각해 본다. 원작이 훌륭한것도 있겠지만 왠지 보면서 못내 억울한 감정을 느꼈던 '냉정과 열정사이' 나  '세상의 중심에서 사람은 왜치나' 같은 원작과는 다소 동떨어진 이상스런 멜로 영화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신조 다케히코 감독은 이 영화가 데뷔작이다.그전에 TV 드라마를 연출하면서 갈고 닦은 기량으로 무리없이 잔잔한 눈물 드라마 한편을 만들어 냈다.미야자키 아오이의 놀라운 연기또한 실제 나이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사랑하면 죽는병..단 한번의 키스로 자신의 모든것을 던지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llerich.iptime.org BlogIcon killerich 2009.12.12 0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아직 이영화는 안 봤는데..봐야겠네요..
    네오스타님이..눈물이 날 정도라고하니^^;;
    주말 잘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neostar.net BlogIcon mullu 2009.12.12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셔서 후회하지는 않을 작품인듯 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인 잔잔하게 진행되는 영화인지라
      큰 극적인 내용을 바라고 보시면 따분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