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웃에서 만든 한국전 영화 '원한의 도곡리 다리 (1954)'


◆추억의 영화 2011. 2. 1. 00:17 Posted by mullu



원한의 도곡리 다리 (1954) The Bridges At Toko-Ri

감독 : 마크 롭슨
배우 : 윌리엄 홀든, 그레이스 켈리

54년에 제작된 한국전 헐리우드 영화

헐리우드 영화에서 실제 일어났던 전쟁을 소재로 한 영화는  한번도 빠뜨린적이 없다. 한국전쟁에 대한 영화도 여러편 될듯 하지만 대표격으로 이 영화를 뽑았다. 제목 자체에 한국 지명인'도곡리' 라는 이름이 들어가 있다. '원한의 도곡리 다리' 는 한국 전쟁이 1950년에 발발 했으니 불과 4년후 제작된 한국전 영화인 것이다.원제는 그냥 '도곡리 다리(The Bridges At Toko-Ri)' 인데 한국에서 당시에 원한의 ..라는 신파조 제목을 넣어 '원한의 도곡리 다리' 로 개봉됐었나 보다.기록에 제목이 '원한의 도곡리 다리' 이다.한국 사람 입장에서야..

옛날 영화지만 헐리우드 답게 방금 제작된듯 말끔하게 디지털 복원 되었다. 실제 미군의 지원을 받아 항공모함, 전투기등 거대 군 장비들이 동원된 초 거대작 이므로 영화사 적으로도 보관될 가치가 있었을 것이다당시대 최고 인기를 얻고 있던 배우 윌리엄 홀든이 주연을 맡았다.


줄거리

동해에서 작전 중인 미해군 항모의 항공대에 어려운 임무가 부여된다. 수차례의 공습에도 불구하고 험준한 지형과 그물같은 대공방어망에 의해서 난공불락으로 버티고 있는 북괴군의 주요 보급로인 도곡리의 철교를 폭격하라는 것이었다. 홀든이 이끄는 비행대는 비같이 쏟아지는 대공포를 뚫고 결사적인 돌입을 감행하여 드디어 철교를 명중시킨다. 돌아오는 길에 그는 2차목표에 대한 공격을 하다가 그만 적탄에 맞아 낙하를 한다. 동료들이 방어를 해주는 가운데 필사적으로 구조대를 기다리던 홀든은 그만 북괴군의 총탄에 쓰러지고 마는데...

완벽한 디지털 복원

이 영화는 또한, 헐리우드의 영화 복원기술이 얼마나 뛰어난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영화 라고도 하겠다.다른 클래식 작품들처럼 사운드와 영상이 막 촬영된 영화처럼 깔끔하다.아마도 사운드도 새로 입힌듯 하다..


이 영화를 극장에서 보고 추억을 기억하고 있는분들은 이제 거의 돌아 가시고 없을테지만 디지털로 남아 지금 세대들도 원하면 볼수있다.옛날 영화 인지라 다운로드 요금도 500원 이다.

http://movie.daum.net/download/movie/recent.do?itemId=1673

요즘의 헐리우드 전쟁 블록버스터에 비하면 썩 재미있다고 볼수는 없겠지만 한국전을 소재로 한 옛날 헐리우드 영화라는 것..그리고 현대 영화 복원 기술의 현주소를 볼수있는 흥미로운 영화이다.그러나 기대했던 한국말 등은 나오지 않으며 한국 보다는 일본 에서의 주인공 가족 이야기와 일본인 들을 더 보여주고 있다는점이 좀 아쉽다고 하겠다. 북한군이 전투기 공습이 시작되자 'Get down!' 이라고 외친다..그야말로 한국전을 배경 으로 하지만 당시 시대 상황상 한국 관객들은 전혀 안중에도 없음이 드러나는 영화라고 하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afe.daum.net/nemorpg BlogIcon 네모누리 2011.02.10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전쟁을 소재로 다루고 있으나 한국인은 나오지 않는다...좀 씁쓸하네요.

    • Favicon of https://neostar.net BlogIcon mullu 2011.02.10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막 전쟁을 끝낸 한국인들이 영화에 관심가질 여유는 없엇겠죠..제작사도 아예 한국관객은 고려치 않았다고 봅니다..

  2. 겨울하늘 2012.02.01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금 봤는데 북한군이 "아무도 없다" "또 온다" 등 소리치는 말들은 들리는 거 같은데요 ^^

  3. oretaga 2015.12.27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에서 만든 영화라해도 한국 전쟁을 배경으로 만든 작품 무엇인가 느끼게 하는 영화 한번 볼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