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배우

브아걸 옛날사진,그거나 그거나 아닌가?


최근 후속곡 '싸인'으로 활동을 시작, 부채를 이용한 '마사지춤'으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이하 브아걸)가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브아걸 옛날 사진들에 대해 아시아경제신문과 만난 자리에서"참 귀엽다"며 깔깔 웃었다고 합니다.

"인터넷 하면서, 네티즌이 우리 옛날 사진을 짓궂게 자주 올려놓은 걸 본 적 있다"면서 "솔직히 많이 웃었다"

제아: "네티즌 분들이 우리 옛날 사진 보고 웃는 건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내가 보기에도 참 귀엽다"고 말했다. 다른 멤버들도 "짧은 시간 안에 우리가 많이 예뻐지긴 했다"

가인: "인터넷에 올라온 사진 중에 내 중학교 졸업 사진이 있는데, 그걸로 가장 많은 놀림을 받았다. 워낙 어렸을 때 사진 아닌가. 그 새 성장하면서 바뀌는 부분도 감안해주길 바란다"

나르샤: "우리가 처음부터 완벽하지 않았기 때문에 동질감을 느끼는 여성팬들이 많은 것 같다" "브아걸의 그런 이미지가 참 좋다"

데뷔 초기 이들은 공식 인터뷰에서도 "예뻐지고 싶다"며 다이어트 등의 이야기를 오래하기도 했었습니다.


브아걸은 데뷔 당시만 해도 '제2의 빅마마'라는 타이틀로 외모보다는 실력을 강조한 보컬 그룹이었습니다. 그런데 '러브' 등 댄스곡이 오히려 더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지금의 '시크한' 걸그룹이 됐습니다.평범하게 보이는 '친근'한 외모로 이들은 여성들로부터도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정말 많이 이뻐졌나요?

음..개인적으로 보기엔 똑같은 친근하고 귀여운 이미지.그대로인듯..한데 말이죠..외모도 세련돼 졌지만 노래도 더욱 세련돼져가는 모습을 보이는 브아걸인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