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 : 각시투구꽃의 비밀, 코믹 강조로 실종된 미스테리.


◆한국영화 2011. 3. 22. 07:00 Posted by mullu



조선명탐정 : 각시투구꽃의 비밀 (Detective K : Secret of Virtuous Widow, 2011)

감독 김석윤
출연 김명민 (명탐정 역), 오달수 (개장수 역), 한지민 (한객주 역), 이재용 (임판서 역), 김태훈 (임거선 역)

새로운 스타일의 한국 탐정 코믹 오락물

모처럼 김명민 주연에 흥행에도 성공하고 나름대로 호평도 받는 오락물 조선명탐정, 베스트 셀러 소설이 원작 이라고 하는데 비교적 탄탄한 스토리를 지니고 있음에도 그 편집과 각색에서 개운 하지많은 않은 느낌을 주는 영화이다.

일단, 스피디하고 깔끔한 영상등, 잘 만든 영화 라는데는 이의가 없으나 적어도 예술 드라마가 아닌 코믹 오락물 이라면 관객들의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것이 걸작 이라고 생각 하므로 걸작 이라고 말하기는 꺼려지게 된다.특히나 미스테리 추리극이란 면에서는 미스테리 증폭과 해결 부분에서 거의 실패했다고 느껴진다.미스테리가 있었는지도 잘 모를 정도로..

 
개인 취향과는 안 맞은 김명민식 개그 코드들..

이 영화에서 김명민은 주성치식의 개그연기를 선보인다..확실히 놀라운 연기변신이 아닐수 없겠는데..문제는 개인적으로 나는 안 웃겼다는것....


다른분들은 너무 웃겼다고들 하는데 ,가끔씩 등장하는 김상궁의 은밀한 매력만이 살짝 웃게 만들었을뿐..주성치가 했다면 어이 없어라도 피식 웃었을텐데 김명민의 주성치식 개그는 뭔가 안맞는 옷을 입은듯 짝 달라붙지 않은 느낌이 들었다..상대방의 말을 같이 따라 하면서 끝에 찌찌뽕~ 하는것이 웃기다면 이 영화는 진짜 웃긴 영화지만 나처럼 안 웃기면 이 영화는 안 웃기다. 젊은 감각의 까부는 대사들로 웃어달라는 작위적인 느낌이 드는것은 전적으로 배우의 역량이 아닐까 싶기도..

어쨌든 개인적으론 주성치식 연기를 하는 김명민은 안 웃기다..어떤때는 무술의 고수로 어떤때는 병졸에게도 쥐어 터지고..중구난방 하는 무술 실력도 그렇고..

 
개장수 역의 오달수 연기가 차라리 더 웃기다고 할수 있겠는데 캐릭터는 김명민도 그렇고 등장 인물들은 전부 매력적인 모습들을 하고있다.큰 기둥 줄거리 보다도 하나하나 에피소드들에 더 힘을 준듯, 줄거리에서 느껴지는 긴장감 보다는 장면장면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더 볼만하다.

 
멋진 영상, 볼거리들..

오락영화 답게 스피디한 진행과 더불어 세심하게 신경쓴 카메라 연출등이 돗보인다..만화같은 코믹 상황들도 그렇고 기존의 한국 코믹 영화에서 보지 못했던 연출들로 제법 멋진 탐정 오락물이 되어 가지만..


  미스테리가 증폭되지도 않고 해결도 궁금하지 않다..

이 영화는 탐정물이라는 것에서 미스테리를 깔고 가다 마지막 하나하나 김전일 처럼 모든 비밀은 풀렸다!! 그런 비밀이 풀려 나간다는 정석적인 방식을 취하고 있다..문제는 마지막 비밀이 드러나는 절정 부분에서 너무 산만 하다는것..오락 영화는 오락 영화답게 줄거리가 혼란 스럽지 않아야 하고 특히나, 미스테리가 증폭돼어 가다 해결장면에서 일목 요연하게 비밀이 풀리는 쾌감등이 와 닿아야 하는데 후반부 미스테리가 풀려가는 편집은 그야말로 중구난방이다..그야말로 탐정물의 가장 큰 기둥인 미스테리 증폭과 해결에서 느껴지는 스릴 긴장감은 거의 제로라고 느껴진다..미스테리가 증폭되지도 않았고 그 결과 해결이 와 닿지도 않는다..


결정적 마이너스 요인, 오버랩과 설명식으로 이어지는 거친 편집..

뭐야..이런 오락 영화도 이해못할 정도로 내가 머리가 나쁜가..괜히 스스로 자책하게 만들고..좀더 관객을 배려해 친절하게 풀어놓을순 없었는지..김명민과 한객주의 사건이 인물이 바뀌어 가며 오버랩 되면서 시간차도 헷갈리고 거기에 손자병법 해설까지 등장하면서 정신없이 화면이 넘나드니 아무생각없이 보던 관객들은 극에서 풀어놓는 해답을 쫒아가기 바쁘게 된다..못 쫒아가면 그냥 그렇게 우당탕 마무리...를 봐야 한다..아마 마지막 미스테리가 풀리는 해결 장면에서 짜릿한 쾌감보다는 스토리가 뒤죽박죽 엉키고 나처럼 미처 줄거리 못 따라가 낙오되는 관객들 몇명은 나오리라 본다..어느새 정신차려 보니 죽은 사람이 살아있고 그사람이 그 사람 이었다고 하고..낙오된후 혼자 머릿속에서 그게 그런거였어? 실시간으로 따라가지 못하고 뒤늦게 알아채봤자 재미는 이미 사라지고 난 후다..


몬스터 영화같은 느낌도 살짝 내주면서..거대한 개가 등장하는 장면은 박수를 칠만큼 멋진 장면 이라고 할수 있다. 그외 조선시대 비밀리에 들어온 천주교에 관한  종교적인 내용도 소재로 강하게 깔려있다.여러모로 깔끔 하게만 볼수없는 복잡한 편집과 내용의 영화인데..처음부터 끝까지 개그코드로 연출한 그 신선한 시도에는 박수를 보내고 싶고 복잡한 내용을 더 복잡하게 풀어간 편집 에서는 아쉽다는 말밖에는..오락 영화의 정석인 스피디한 편집에 얽매여 감독이 뭔가 탐정 수사물이란 관객들의 시선을 잠시 놏친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만약, 감독 의향대로 따라 오라고 강요 한다면 그것은 오락 영화라기 보다는 작가주의 영화라고 봐야 하기 때문에 관객들이 너무 급박한 전개로 혼란을 느낀다면 오락영화로서 취할 형태는 아닌듯 싶다.,특히나 코믹영화가 인셉션같은 관객의 사고를 끌어 내면서 사건의 해결을 보려고 한다면 문제가 좀 있다..그런 아쉬운점을 남기고는 있지만, 한국 영화에서 보기힘든 장르의 신선하게 잘 만든 코믹 오락물이란 점은 분명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트리오 2011.03.22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마다 웃음코드는 다 다른가봐요. 저와 일행들은 빵빵 터지며 봤었는데.. ^^
    저같은 분들이 많았으니 이 영화가 거의 500만 가까이 흥행하고 있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한가지, 2% 부족했던 편집만 아니었다면
    이 영화가 더 많은 관객들에게 공감을 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운 마음은 듭니다.
    하고싶은 이야기도 많았던 듯 하고 나름의 메세지도 담은 영화였던 듯 합니다.
    신선했던 작품이니만큼 다음엔 더 짜임새 있는 작품으로 더 즐거울 수 있길 바래봅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

    • Favicon of https://neostar.net BlogIcon mullu 2011.03.22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믹 코드가 한국사람들에겐 정말 어려운 문제 같네요.
      저는 안 웃었지만 많이들 웃으시더라구요.
      저는 원래 더 유치한 설정에도 킥킥대며 보는 스타일인데요..

      원작이 튼튼한것 같다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코믹에 치중하느라 줄거리를 좀 소홀히 다룬 경향이..
      마지막 줄거리 펼쳐내느라 바쁜 후다닥 편집은
      코믹영화에서 정말 옥에 티라고 할수 있을것 같네요.
      전반적으로 한국에서 보기힘든 잘 만든 오락물 이란점은 공감 합니다.
      흥행에 성공하고 호평도 받았으니 단점도 말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죽쑤고 있다면 반대로 호평을 늘어 놓았을것 같네요..

  2. 라아 2011.04.09 0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무쟈게 웃으면서 봤는데 님 글 읽으니 그랬었나? 라는 생각이드네여 최근 한국 영화중에 간만에 유쾌하고 재미났습니다 특히 오달수씨가 멍멍이 맴매 빵야 하는 장면에서요 ^^일부 예상되는 부분도 있었지만 10점 만점에 팔점이상주고싶은 영화였네요

  3. sdrstone0 2011.04.09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재밋게 봤지요. 근데 위에 글에 조금 이상한게 이 영화 장르는 코믹인데...
    미스테리가 증폭되지 않고 해결도 궁금하지 않았다 그랬는데 영화 제목이 조선 명탕정이라고 탐정영화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 영화의 장르는 어디까지나 코믹이니깐여.
    그런 면에서 보았다면서 별로 좋지 않다는 것은 조금 그렇네요.
    오래전 마이클 잭슨이 죽고 KBS개콘에서 마이클 잭슨으로 개그했다며 편집을 안한 분이 욕먹어야 되는데 무슨 죄로 개그맨이 욕먹는지.. 꼭 그렇게 생각 없이 비판 하는 한국사람이 떠오르네요.(오래전 일이라 누가 그 주제로 개그 했는지는 기억이 안나네요)

    그 말로 비판할 이유는 없다고 보는데요... 탐정 영화가 아니니까.
    탐정 한다면서 하는 코믹 영화니깐여.

    • Favicon of https://neostar.net BlogIcon mullu 2011.04.09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판하려는게 아니라 개인적으로 아쉽다고 생각하는 의견입니다..이미 흥행에 성공하고 호평일색 이므로 같은 의견을 반복 더할 이유는 없다고 보며 옥중에 티라고 생각되는 부분을 좀 강조해 쓴것 같네요..코믹영화 치고 마지막 편집이 좀 어렵지 않았나..하는 생각입니다. 소수일테지만 저같은 느낌 받은 분들도 있으리라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