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의 '영구' 연기, 맨발의 기봉이


◆한국영화 2010.08.22 13:23 Posted by mullu



맨발의 기봉이 (2006) Barefoot Gi Bong

감독 권수경
출연 신현준 (엄기봉 역), 김수미 (엄마 역), 임하룡 (백이장 역), 탁재훈 (여창 역), 김효진 (정원 역)

신현준이 바보 연기를 선보인 '맨발의 기봉이' 이 영화는 무게잡는 배우 신현준의 바보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는 영화이다. 실제 인물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비록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신현준이 보여준 바보 연기는 배우 신현준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엿던것 같다.


엄마를 위해 달리는 ‘맨발의 기봉이’

남해의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한적한 시골 ‘다랭이’ 마을에는 어려서 열병을 앓아 나이는 40살이지만 지능은 8살에 머문 때묻지 않은 노총각 기봉이 산다. 기봉이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것은 엄마, 제일 잘하는 것은 달리기이다. 동네 허드렛일을 하면서 얻어오는 음식거리를 엄마에게 빨리 가져다 주고 싶은 마음에 신발도 신지 않은 채 집으로 뛰어가 따뜻한 밥상을 차리는 그를 보고 동네 사람들은 ‘맨발의 기봉이’라고 부른다.

못난 나무가 산을 지킨다

기봉이는 팔순의 노모를 극진하게 모시는 효자로 온 동네에 소문이 자자하다. 기봉이의 아침은 엄마를 위해 매일 아침 따뜻한 세숫물을 가져다 주는 것으로 시작한다. 엄마를 위해 군불을 뗄 나무도 해오고, 빨래도 도맡아 한다. 노환으로 거동이 불편하고 귀가 어두운 엄마 옆에는 항상 기봉이가 따라다닌다. 시장에 가서 물건을 사거나 심지어 화장실을 가더라도 엄마 곁에는 항상 기봉이가 지키고 있다. 그런 그도 엄마 앞에서만은 어린아이가 되어 투정을 부리기도 하지만, 엄마가 화가 날 때면 나무로 직접 깎아 만든 마이크로 노래도 부르고, 장난도 치면서 엄마를 달래기도 한다. 엄마에게도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고 의지가 되는 아들이 바로 기봉이다. 어려운 생활 형편이지만 그들의 얼굴에는 그늘이라곤 한 점 없다. 하루 하루를 늘 감사하면서 사는 그들은 항상 밝고 환한 웃음을 지을 뿐이다.

엄마의 틀니를 위해 달리다!

엄마를 위해 달리는 것이 일상이다 보니 어릴 때부터 달리기 하나만은 자신 있었던 기봉은 우연히 그 지역에서 열린 달리기 대회에 엉겁결에 참여하게 되고 당당히 입상까지 한다. 그로 인해 평생 고생만 해온 엄마에게 뜻하지 않은 기쁨을 줄 수 있었던 기봉은 그 후로 달리기를 통해 엄마에게 즐거움을 주기로 결심을 한다. 한편, 기봉이의 재능을 기특하게 여긴 다랭이 마을 백 이장은 기봉이를 ‘전국 아마추어 하프 마라톤 대회’에 내보내기로 하고, 기봉이의 트레이너를 자처하며 본격적으로 훈련에 들어간다. 기봉이는 일등을 하면 이가 없어 마음대로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엄마께 틀니를 해드리라 결심하며 매일 동네를 달리며 연습에 매진하게 되는데……



이 영화가 흥행에 실패한 가장 큰 이유는 그전에 이미 흥행에 성공한 '말아톤' 과 비슷한 소재로 이미 '말아톤' 이 한바탕 감동의 관객몰이를 한 이후 나왔기 때문이다.이 영화가 흥행 성공했다면 많은 관객들이 신현준의 바보연기를 기억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